서울도서관, 총10회 과정 무료 <한국수어 입문교육> 교육생 모집

- 수어교육 전문 강사 강연, 수어를 전혀 모르는 사람도 쉽게 배우는 기회

김정화 | 입력 : 2019/08/06 [17:39]

 

 

서울도서관은 한국 수어(手語) 보급을 위해 9월 3일(수)부터 11월 13일(수)까지 <한국수어 입문교육>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수어를 전혀 모르는 사람도 쉽게 배울 수 있는 이번 강좌는 8월 6일(화)부터 서울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수강생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지난 2016년, 「한국수화언어법」의 제정으로 ‘한국수어’가 청각장애인의 고유 언어로 인정되었으나, 일반 시민들에게는 보급되지 못하고 있어 여전히 청각장애인들은 일상생활에서 소통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서울도서관은 한국 수어의 저변 확대와 보급을 위해 2017년부터 한국수어 교육을 운영해 오고 있으며, 올해는 그간 진행하던 기초과정보다 쉬운 입문 교육과정을 운영하여 수어를 처음 접하는 시민들도 쉽게 배워볼 수 있는 시간을 준비하였다.

 

이번 <한국수어 입문교육>은 농아인 영화감독 출신의 수어교육 전문가 박재현 강사가 직접 교육해 수어의 생생한 표현과 전달 방법을 배울 수 있으며, 9월 4일(수)부터 11월 13일(수)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8시 30분 총 10회차 교육으로 진행된다.

 

특히, 농아인 강사가 직접 생활 속에서 활용할 수 있는 수어를 알려주어 수어를 전혀 모르는 사람도 어려움 없이 수어를 익히고, 농아인에 대한 이해도 높일 수 있는 강좌가 될 것이다.

 

수강 신청은 8월 6일(화)오전 10시부터 8월 23일(금)까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https://lib.seoul.go.kr/) 강좌 신청을 통해 할 수 있으며, 교육생 2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참가 결과 통보는 8월 27일(화) 문자로 통보할 예정이다.

 

수어에 관심 있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은 전액 무료로 진행된다. 교육과정을 90% 이상 수강한 교육생에게는 서울도서관장 명의의 한국수어 교육 입문 수료증도 수여한다.

 

교육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서관 1층 ‘장애인자료실’에 방문하거나 전화(02-2133-0263~4)로 문의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수어교육은 단순히 수어를 배우는 것 뿐 만 아니라 장애인을 이해하고, 함께 하는 세상을 만드는 마중물”이라며, “이번 교육을 통하여 많은 시민들이 수어와 장애인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사랑은 없어지지 않습니다!' 서울국제대회 침례 받는 광경
1/6